> 뉴스 > 정책
한솔CSN 매출목표 2조5천억원 '상향조정'
사이버 물류사업에서 1조원 달성 목표
물류신문 | webmaster@klnews.co.kr   1999년 06월 26일 (토) 00:00:00
인터넷 비즈니스로 주목받고 있는 한솔CSN은 지난 6월 10일자로 창립 5주년을 맞아 사이버 물류사업 1조원 달성 등 기존 '비젼 2005'를 대폭 수정, 최근 발표했다.
한솔CSN은 당초 2005년 매출목표를 2조 2,000억원으로 잡았으나 이를 2조 5,000억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경상이익 목표도 당초 1,500억원에서 1,700억원(이익률 7%)으로 상향 조정했다. 사업별로는 사이버 쇼핑사업인 ''CS클럽''에서 1조 5,000억원을, 사이버 물류사업인 ''Logis클럽''에서 1조원을 달성키로 목표를 정했다.
이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비전의 수정작업은 종전의 장기목표가 IMF이전에 새운 것임을 감안하여 목표를 좀 줄이는 방향으로 진했됐으나 사이버 쇼핑과 사이어 물류사업의 성장전망이 밝아 오히려 목표가 더 늘어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솔CSN의 ''비젼 2005''는 *New Frontier *전략적 아웃소싱 *Win-Win 등 3가지를 기본전략으로 하고 있다. New Frontier 전략이란 새로운 비즈니스의 개발과 투자에 자원을 집중투자하겠다는 것으로 창안제도와 벤처제도를 통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신속하게 사업화한다는 전략이다. 또 전략적 아웃소싱은 디지털 신경망(DNS) 구축으로 기업활동과 연계함으로써 다양한 분야의 협력사에 이르기까지 신경망처럼 연결, 고객니즈에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Win-Win전략은 파트너, 고객, 주주, 사원 등과 함께 결실을 나누는 조화와 협력의 관계를 최우선으로 한다는 전략이다. 또 해외자본 및 선진업체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최고의 경쟁력 확보와 시너지 효과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한솔CSN은 94년 6월 한솔유통으로 출범한지 5년만에 설립 첫 해에 비해 13배가 성장한 매출 1,943억원(98년 실적)의 중견기업으로 성장을 했다. 지난해에는 우리 나라 기업순위 506위에 올랐다. 재무건정성 측면에서도 크게 나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솔CSN은 이미 금년말까지 ''무차입 경영''을 실현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차입금을 모두 갚고 부채비율도 현재의 197%에서 40%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물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