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획특집 | 헤드라인
Post 코로나 시대의 ‘Smart Port’
물류신문 | news@klnews.co.kr   2020년 10월 19일 (월) 09:10:08
   

어느새 1년이 다 되어간다.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난 지 말이다. 2020년의 시작과 함께 등장해 많은 것을 바꿔놓은 코로나19는 전 세계 산업도 뒤흔들어 놓았다. 이는 항만업계 및 해운업계도 다르지 않았다.

줄어드는 물동량 속에 너도나도 힘든 시간을 겪어 온 항만업계는 이제 코로나19 이후를 바라보기 시작했다. 그리고, 코로나19 이후의 미래의 중심에는 다름 아닌 ‘스마트항만’이 있다.

국내 주요 항만공사들은 항만의 스마트화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더불어 정부도 함께 스마트항만의 구축을 위한 장기플랜을 만들고 보조를 맞춰나가고 있다. 이러한 움직임은 비단 국내에서만 나타나는 모습은 아니다. 전 세계적으로 유수의 글로벌 항만들이 이미 스마트를 미래 항만 경쟁력의 열쇠로 판단하고 저마다 스마트라는 옷으로 갈아입기 시작했다.

이에 물류신문은 국내외 주요항만들은 스마트항만 구축에 대해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는지, 또 스마트항만 구축에 따른 효과는 어떤지 알아봤다. 아울러 국내 항만의 스마트화를 집중 진단하는 한편 향후 과제는 무엇인지도 함께 살펴봤다.

<편집자 주>

[관련기사]
Part 1. Korea Port, 미래를 설계하다
Part 2. 스마트항만 따라, 해운업계가 스마트해진다
Part 3. 해외 스마트항만, 어디까지 와 있나?
Part 4. [특별기고] 우리 항만 스마트화 현황 진단 및 과제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물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