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코로나19 때문에…5월 항만 물동량 감소
수출입 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14%나 줄어
김재황 기자 | jhzzwang@klnews.co.kr   2020년 06월 22일 (월) 15:41:23
   

우리나라 전국 무역항의 물동량이 지난 5월,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지난달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이 총 1억 1,874만 톤을 기록해 전년 동월(1억 3,498만 톤) 대비 12.0% 감소했다고 밝혔다. 수출입 물동량은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이 지속되며 전년 동월 대비 14.0% 감소한 1억 32만 톤, 연안 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0.6% 증가한 1,842만 톤을 기록한 것으로 각각 나타났다.

   

컨테이너 화물
전국항만의 5월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코로나19로 인한 감소세가 이어져 전년 동월 대비 9.1% 감소한 232만 TEU를 기록했다. 

   

그중 수출입화물은 중국의 항만운영 정상화에 따른 물량 증가라는 호재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남아있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전반적인 교역량 감소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11.0% 감소한 130만 TEU를 기록했다. 환적화물의 경우 인천항 글로벌 선사 신규항로 개설 등에 따른 물동량 증가 요인에도 얼라이언스 재편으로 인한 광양항과 부산항에서의 큰 폭의 물동량 감소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6.5% 감소한 100만 TEU를 기록했다.

한편 적 컨테이너 처리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11.3% 감소했으며 공 컨테이너 처리 실적 역시 전년 동기 대비 0.3% 소폭 감소했다. 이에 따라 컨테이너 화물중량(내품) 기준, 2020년 1월부터 5월까지의 누적 처리량은 총 20,414만 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을 항만별로 살펴보면 먼저 부산항의 경우 미국과 일본을 비롯한 주요 국가들의 수출입 물동량 감소와 북미지역의 환적화물 물동량 감소라는 악재들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11.5% 감소한 170만 TEU를 기록했다. 광양항은 코로나19의 영향과 기항선대 축소 등으로 인한 수출입화물의 감소와 선사들의 광양항에 대한 서비스 축소 등으로 인한 환적화물의 감소가 겹치며 전년 동월 대비 13.9% 감소한 18만 TEU를 기록했다.

이와 같이 국내 대부분 무역항의 물동량이 전년 동월 대비 감소한 것에 달리 인천항은 연초 개설된 신규항로 물동량 증가와 함께 중국 ,베트남, 홍콩,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국가와의 교역량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 4.2% 증가한 28.1만 TEU를 기록해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컨테이너 화물
전국항만의 5월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총 8천 73만 톤으로 전년 동월 대비 7.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광양항은 유류의 수입 물동량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광석, 유연탄의 수입과 철제의 수출입 물동량이 크게 감소해 전년 동월 대비 5.8% 감소한 2,063만 톤을 기록했다. 울산항 역시 자동차와 화공품의 수출입 물동량이 크게 감소해 전년 동월 대비 9.6% 감소한 1,512만 톤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인천항은 유류와 자동차 수출입 물동량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광석과 모래의 물동량이 증가하며 전년 동월 대비 2.5% 증가한 801만 톤을 기록해 대조를 보였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광석의 경우 포항항의 수입 물동량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평택·당진항과 광양항의 수입 물동량 감소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7.0% 감소한 1,072만 톤을 기록했다. 유연탄 역시 광양항과 포항항, 대산항의 수입 물동량이 감소하며 전년 동월 대비 8.0% 감소한 952만 톤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동차의 경우 물동량의 낙폭이 더욱 컸는데, 평택·당진항과 광양항, 울산항, 목포항 등 국내 주요 무역항 모두에서 수출입 물동량이 축소되며 전년 동월 대비 42.5% 감소한 405만 톤을 기록했다.

이에 비해 유류는 울산항과 대산항의 수출입 물동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광양항의 수출입 물동량의 증가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2.3% 증가한 3,805만 톤을 기록했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현재 시행하고 있는 항만하역업계에 대한 지원대책에 대한 보완과 함께 △하역요금신고(인가)제와 항만시설 전용 사용료 체계의 개편 검토 △스마트 물류시설 확충 등 추가적인 지원들도 적극 확대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해운업계를 돕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재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