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지난해 취업선원, 2018년과 ‘비슷한 수준’ 유지
해수부, ‘2020년 선원통계연보’ 발간…한국인 선원 수 다소 감소
김재황 기자 | jhzzwang@klnews.co.kr   2020년 06월 22일 (월) 14:48:28
   

지난해 취업한 선원의 숫자가 전년인 2018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가 발간한 ‘2020년 선원통계연보’에 따르면 2019년 말을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총 취업선원은 60,454명으로 2018년 같은 시기와 비교해 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한국인 선원은 2018년보다 618명 감소한 34,123명이었으며 외국인 선원은 10명 증가한 26,331명이다. 한국인 선원 수의 감소는 노후 내항선과 연근해어선 감축 등 국적선박척수의 감소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해양수산부는 설명했다.

취업선원 수를 업종별로 분류하면 연근해어선이 13,666명(40%)으로 가장 많았으며 내항선이 8,100명(23.7%), 외항선이 8,079명(23.7%)으로 뒤를 이었다. 월 평균임금을 업종별로 분류하면 원양어선이 740만 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해외취업상선(719만 원), 해외취업어선(700만 원), 외항선(603만 원)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한국인 선원의 경우 2019년 말 기준 임금수준은 월평균 474만 원으로 2018년 말의 469만 원에 비해 약 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10년 전인 2010년 말의 364만 원에 비해서는 30.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국인 선원의 취업연령은 40대에서 50대가 14,328명으로 42%를 차지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60세 이상이 37.8%(12,901명), 30대 이하가 20.2%(6,894명)으로 뒤를 이었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해운수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우수한 해기인력 양성과 양질의 일자리 취업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선원들의 근로조건 및 복지 증진을 위해서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재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