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3PL/택배 | 중요기사
택배상하차, 알바생이 꼽은 가장 힘든 알바 ‘1위’
힘든 이유에 하는 일에 비해 임금 적어, 힘들고 스트레스받아 등을 꼽아
석한글 기자 | hangeul89109@klnews.co.kr   2019년 05월 24일 (금) 14:37:14
   

알바생이 뽑은 근무 강도가 가장 높은 알바 1위에 ‘택배 상하차’ 알바가 꼽혔다.

알바몬이 현재 아르바이틀 하는 알바생 1646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근무 강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실제 현재 택배 상하차 아르바이트를 하는 알바생 중 87.1%가 현재 하는 일의 근무 강도가 높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는 전체 아르바이트 근무 강도 평균보다 무려 36.4%나 높았다.

2위는 66.7%로 생산직 알바, 3위는 상대적으로 감정 노동이 많은 콜센터가 알바가 62.9%로 나타났다.

이 이외에 서빙 알바(60.4%), 매장관리 판매 알바(45.4%), 커피전문점 알바(45.1%), 놀이시설 이벤트 스텝 알바(40.4%), 편의점 알바(37.8%) 등의 순이었다. 사무직 알바(30.7%)와 학원·과외 알바(28.2%)를 하는 알바생 중에서는 10명 중 3명 정도만 근무 강도가 높다고 생각했다.

한편 이들이 근무 강도가 높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하는 일에 비해 임금이 너무 적어서가 28.3%로 1위를 기록했다. 근소한 차이로 △업무를 하며 힘들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라는 응답도 26.9%로 2위에 올랐다. 이 외에 △혼자서 다 처리하지 못할 정도로 업무량이 많아서(15.6%) △휴식시간은 고사하고 밥 먹을 시간도 부족해서(10.7%) △근무시간이 끝난 후에도 업무를 시키는 경우가 있어서(5.2%) 등 알바 근무환경과 관련된 답변들이 상위권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알바생들은 근무 강도가 높아도 알바를 계속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5.1%의 알바생이 ‘근무 강도가 높아도 아르바이트를 계속할 생각이 있는지’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알바생들이 높은 근무 강도에도 알바를 계속하는 이유로는 △’당장의 생계를 위해서’라는 답변이 57.6%로 1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더 좋은 아르바이트를 구할 때까지 근무하기 위해서(14.9%) △아직까지는 참을 만 해서(14.0%) △마음이 맞는 동료들이 있어서(7.0%)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석한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