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화주SCM
Qoo10, 싱가포르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독보적 ‘1위’
카테고리 다각화, 한국신 신속배송이 성장 발판
신인식 기자 | story202179@klnews.co.kr   2018년 06월 20일 (수) 09:58:55

   
 
라자다(알리바바), 아마존 등 대규모 온라인 플랫폼 기업들이 동남아 진출의 발판삼아 싱가포르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한국계 글로벌 쇼핑 플랫폼 Qoo10(큐텐)이 싱가포르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독보적 1위를 유지하고 있어 주목된다.

메타 검색 웹사이트 아이프라이스(iPrice)가 싱가포르 전자상거래 웹사이트 31개를 비교 분석한 최신 동향에서 Qoo10이 작년 9월 방문자 수 1,000만 건을 돌파해 천만 단위 이상의 방문자 수를 기록한 최초의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라고 발표했다. 작년 4분기에는 월평균 방문자 수 1,440만을 기록하며 3분기보다 70% 이상 증가한 수치를 나타냈다. 올해 1분기 방문자 수 역시 월평균 1,347만 건으로 독보적 1위이다. Qoo10은 iPrice가 보고서를 발행한 2017년 3분기부터 3회 연속으로 2위 라자다와 누적 방문자 수 34% 이상 차이를 벌리고 있다.

지난 한 해 동안 Qoo10 싱가포르의 거래(transaction)는 10%가 늘었고, 총 거래량(BPV)은 15% 증가했다. 카테고리 중 가격 경쟁력에서 우위를 보인 패션, 3C(컴퓨터, 통신, 소비자가전), 뷰티 카테고리가 다각화되면서 성장한 것이 BPV 증대의 주 요인이다. 또한 Qoo10의 한국식 신속배송 정책을 도입한 것도 온라인 시장 성장세에 일익을 담당한 것으로 분석된다. Qoo10 싱가포르는 지난해 3시간 배송 예약제를 선보였고, 올해 세븐일레븐 편의점을 통해 제품을 수령할 수 있는 서비스를 새롭게 제공하고 있다.

Qoo10(큐텐)은 싱가포르 시장을 기반으로 아시아 전역을 아우르는 글로벌 쇼핑 플랫폼으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전자상거래 시장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대만 등 새로운 시장 개척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원활한 배송 서비스를 위해 천만 불 이상의 자본을 투자하여 아시아 전역에 배송망을 구축 중이다. 또한, 한국 판매자를 위해 자동수출신고 시스템을 도입하고 싱가포르, 일본에서만 운영되던 QFS(Qoo10 Fulfillment Service)를 올 상반기 내에 한국에서도 서비스할 예정이다.

Qoo10 구영배 대표는 “싱가포르는 올해도 동남아 온라인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큐텐 코리아의 물류 인프라가 더욱 확충되면 수출기지로서 혜택을 단단히 볼 것”이라고 전했다.

싱가포르는 2018년 구매력평가(PPP) 기준 1인당 GDP가 9만 8천 달러로 전망되는 세계 3위의 부국이며, 특히 온라인 시장의 비중이 동남아시아 중 가장 높다. Google과 싱가포르 국부펀드 Temasek의 조사에 따르면 전체 온라인 시장 규모는 2025년까지 74.6억 싱가포르 달러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조사업체 프로스트앤설리번(Frost&Sullivan)이 전망한 2020년 동남아 온라인 시장의 규모가 252억 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동남아 전체 시장 규모의 사 분의 일 이상이다.

현재 Qoo10 싱가포르의 회원 수는 총인구의 절반 이상인 300만 명에 달한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Part.2 ‘배’번호 증차 택배근로
물류센터 ‘빈익빈, 부익부’ 현상 진
아마존, 혁신과 동떨어진 정글 같은
택배시장 1.5톤 이하 운영차량 총량
‘CeMAT&Messe 2018’ 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