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육상철도
LA, 노동법 위반으로 3개 트럭운송사 소송 제기
물류회사 NFL 인더스트리의 소유 3개 트럭운송사 업체의 노동력 착취 비난
이지현 기자 | hohoez@klnews.com   2018년 01월 18일 (목) 18:31:26

LA는 미국에서 가장 바쁜 항만 운송사 중 3곳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USA Today Network는 지난 8일, LA가 미국 3개 항만 운송업체들의 노동 착취에 대해 비난하면서 이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마이크 퓨어(Mike Feuer) LA 시검사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LA·롱비치 항만의 운송업체인 CMI 트랜스포테이션(CMI Transportation), K&R 트랜스포테이션(K&R Transportation), 캘리포니아 카티지 트랜스포테이션 익스프레스(California Cartage Transportation Express)는 고의로 근로자를 부채로 몰아감으로써 경영진의 수익을 증가시키는 ‘파괴적 관행’을 저질렀기 때문에 주노동법에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이 세 회사는 모두 뉴저지에 기반을 둔 물류회사 NFI 인더스트리의 소유이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