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물류IT기기
하이테라코리아, 한국 지사 설립
‘360° Coverage, Care & Capacity’ 캠페인을 통해 국내 시장 공략
신인식 기자 | story202179@klnews.co.kr   2016년 11월 25일 (금) 10:52:59

   
 
세계 선두의 PMR(Professional Mobile Radio: 전문 모바일 라디오) 통신 솔루션 기업인 하이테라(Hytera)는 25일 공공, 철도, 항공, 중공업 및 유통 고객들을 대상으로 무선 통신 기기 공급을 위해 한국 지사인 ‘하이테라 코리아’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하이테라 코리아는 지난 11월 4일,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새로운 한국 지사 설립을 축하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이 기념식에는 총판 및 파트너사의 40여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하이테라 코리아의 마 닝(Ma,Ning) 지사장은 새로운 한국 지사 소개와 함께 ‘360° Coverage, Care & Capacity’ 캠페인을 주축으로 하는 국내 마케팅 전략에 대해 자세히 소개했다. 하이테라의 360도 캠페인은 하이테라 자체의 광범위한 기술력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고객의 운영상황에 맞춰 맞춤형 제품을 공급하고 파트너와 공동운명체로 지속적으로 관련 서비스 제공하는 것을 포함한다.

하이테라 코리아의 세일즈디렉터 차영해 상무는 파트너사에 하이테라 스마트 솔루션(Hytera Smart Solution)을 자세히 소개하며, “하이테라는 모든 산업군의 특화된 요구사항을 충족시키고 고객에게 전문적인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단말기, 시스템, 애플리케이션을 통합하는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마 닝 하이테라 코리아 지사장은 “하이테라는 한국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우리는 전방위적인 기술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고객의 니즈를 원활히 충족시키고 사용자, 파트너들이 전체적인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360° Coverage, Care & Capacity 캠페인’은 사용자 및 파트너사의 관점에서 당면한 과제와 솔루션을 하이테라가 어떤 방식으로 접근할지 잘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마 닝 지사장은 “하이테라 코리아는 새로운 한국 지사 설립을 계기로 제품 시연 및 제품 교육, 제품 워크샵과 같은 다양한 영업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한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 초부터 본격적으로 국내 시장에 진출한 하이테라 코리아는 시장에서의 활동 영역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으며 경찰, 소방, 임업, 철도, 항공, 기타 엔터프라이즈 등 다양한 전문 영역에서 다수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하이테라 코리아는 새로운 한국 지사를 통해 국내 비즈니스 파트너와 고객들에게 보다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분산된 네트워크에 다양한 이점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

하이테라(Hytera Communications Corporation Limited)는 세계 선두의 PMR(Professional Mobile Radio) 통신 솔루션 기업으로 정부, 공공, 유틸리티, 운송, 엔터프라이즈 등 다양한 분야에 최적화된 맞춤형 통신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1993년, 중국 심천에서 설립된 하이테라는 전세계 120여개국에서 대규모 고객 기반을 확보하며 PMR 산업의 대표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단독] 농협, 택배시장 본격 진출
문재인 정부 첫 위기 국면, '물류대
쿠팡, ‘의도된 친절’… ‘속살’ 드
물류시장 대표 적폐 ‘화운법 개정’
“협업을 통해 물류부동산 분야 최고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7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