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사동정
환경부, 포장재폐기물 재활용 촉진을 위한 인증제도 본격 시행
초록마을과 유씨씨커피한국, 재활용의무이행 인증마크 첫 수여
조나리 기자 | nali0102@klnews.co.kr   2015년 06월 02일 (화) 16:11:51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포장재 자원순환사회 촉진을 위해 도입한 ‘포장재 재활용의무이행 인증제도’에 따라 ‘초록마을’과 ‘유씨씨커피한국’ 2개 업체에 인증마크를 부여했다고 29일 밝혔다.

‘포장재 재활용의무이행 인증’은 재활용의무생산자가 제조‧수입하거나 판매한 포장재의 폐기물 전부를 회수하여 재활용하거나 이에 상응한 분담금을 공제조합에 내는 경우 재활용의무를 충실히 이행한 것으로 정부가 인정해주는 제도이다. 분담금은 재활용 업체의 인프라 구축과 육성 등의 지원금으로 쓰인다.

이 제도는 자원순환사회 촉진을 위한 목적으로 도입되어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에 따른 기업들의 재활용의무 대행기관인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이사장 김진석)에서 실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초록마을’은 전국 380여 개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1,500여 종의 친환경 유기농 상품을 유통‧판매하고 있다. 2013년 업계 최초로 친환경 생분해성 봉투를 사용해 환경보전 운동에 앞장섰으며 지난해 환경부로부터 67개 점포는 ‘녹색매장’으로 지정받기도 했다.

‘유씨씨커피한국’은 포장과 유통방법에서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한 글로벌 커피브랜드로 1969년 세계에서 제일 먼저 캔 커피를 출시한 곳으로도 유명하다. 이 업체는 신선한 맛과 향을 보존하기 위해 원두를 -2℃에서 급냉하고 밀폐된 상태에서 분쇄해서 포장하는 방식 소비자들의 입맛을 공략해 매출이 급성장되고 있다.

두 기업의 제품은 금속캔, 유리병, 페트병, 플라스틱 등 다양한 재질의 포장재에 담겨 출시되고 있다.

초록마을 박용주 대표는 “친환경 유기농 브랜드를 사용하고 있는데 제품 포장재의 재활용과 환경보전이라는 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해 인증제도에 동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씨씨커피한국 박민식 한국지사장은 “인증마크를 획득함으로써 우리 제품 포장재의 폐기물까지 책임지고 처리하는 ‘환경기업’이라는 인식을 소비자들에게 심어줄 수 있게 돼 회사의 이미지가 더 좋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환경부로부터 재활용의무이행 인증을 받은 두 기업은 친환경 이미지를 활용해 효과적인 제품 홍보는 물론 다양한 지원 혜택도 받는다.

환경부는 인증제품 수요촉진을 위한 캠페인 등을 통해 제품 이미지를 제고하고, 인증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그린카드와 연계한 포인트 적립혜택이 주어진다.

재활용의무이행 인증을 받은 기업의 제품을 구입하면 판매가의 최대 10%까지 적립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인증기업은 환경부장관이 부여한 인증서 및 인증마크(인증마크 도안 제공)를 활용해 친환경 기업 인지도를 높여 제품 홍보에 활용할 수도 있다.

환경부 유승광 자원재활용과장은 “포장재 재활용률을 높여 생활 속에서 자원순환이 잘 되는 사회를 정착시키자는 차원에서 재활용의무이행 인증제도를 도입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인증제도에 참여하는 기업과 인증업체의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조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