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책
현대상선 국내 최대 터미널 운영사 부상
부산항 HBCT 포함 년150만TEU 처리능력 갖춰
물류신문 | webmaster@klnews.co.kr   1999년 06월 02일 (수) 00:00:00
항만물류부문을 전략사업으로 집중육성키로

국적외항선사인 현대상선(대표 김충식)이 국내 최대 터미널 운영사로 부상했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부산 감만(4단계)와 광양에 전용터미널을 개장한 데 이어 지난 5월 27일 경쟁입찰을 통해 자성대터미널(구 BCTOC, 현 HBCT:현대 부산 컨테이너 터미널)까지 인수함으로써 3개 터미널에서 연간 150여만TEU의 컨테이너를 처리하는 국내 최대 터미널 운영업체로 부상했다.
이와함께 해외에서도 96년 카오슝항 터미널을 확보했고 올초 미국 롱비치 터미널 지분을 추가 인수해 100% 자영화했으며 지난 5월에는 미국 타코마항에 국내 최초로 전용 터미널을 개장하는 등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물류부문에서도 현대상선은 국내외에 컨테이너 야드와 컨테이너기지 4개를 설치 운영중이며 6월말에는 년간 24만TEU 처리규모의 부산 용당 컨테이너야드를 개장했으며 올해안으로 8만5,000TEU 처리규모의 양산 컨테이너기지도 문을 열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HBCT 인수 개장을 계기로 항만물류부문을 전략사업으로 집중육성키로 하고 앞으로도 항만물류부문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먼저 이번에 확보한 자성대 터미널은 정부가 운영중인 터미널을 민간이 인수한 첫 케이스로 효율적인 경영기업 도입과 적극적인 세일즈로 생산성을 극대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항만운영은 기존 기항선사 중심으로 하되 필요할 경우 현대상선 및 제휴를 맺고 있는 선사의 선박을 기항시켜 올해 100만TEU 이상의 컨테이너를 처리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앞으로 국내외의 항만개발 및 터미널 민영화계획에 따른 운영업체 선정에도 적극 참여해 21세기초까지는 전세계에 10여군데 정도의 터미널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며 점차 중국 등 국내외 주요 거점지역으로 내륙 물류시설을 확충해 나갈 방침이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물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