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책
ANZESC 극동/호주 서비스 개편강화
이달 중순부터 부산항 주1.5회 기항
물류신문 | webmaster@klnews.co.kr   1999년 06월 15일 (화) 00:00:00
극동/호주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해운선사 동맹인 ANZESC가 서비스를 개편 강화한다.
ANL 컨테이너 라인, 브루스타 라인(아시아), K-라인, MOL, NYK, OOCL, P&O 스와이어 컨테이너, 양밍라인, ZIM 라인 등으로 구성된 ANZESC는 6월 중순부터 개시될 새로운 극동/호주간 3개루프 서비스에 대한 구체계획을 확정했다고 최근 밝혔다.
대만, 홍콩, 남중국과 호주를 연결하는 Loop-1 서비스에는 2,500TEU급 컨테이너선 5척이 투입돼 주간정요일체제로 운영된다. 기항루트는 킬륭(대만)-카오슝(대만)-홍콩-Shekou-시드니-멜버른-브리스베인-킬륭이다.
우리나라와 일본을 호주와 연결하는 Loop-2 서비스에는 2,400TEU급 컨테이너선 5척이 투입된다. 서비스형태는 주간정요일. 기항루트는 요코하마-(요카이찌)-나고야-오사카-하카다/부산(격주 기항)-시드니(양하)-멜버른-아델라이드-시드니(선적)-브리스베인-요코하마.
또 우리나라, 일본, 북중국, 대만을 호주와 연결하는 Loop3 서비스에는 2,000TEU급 선박 5척이 투입된다. 서비스 형태는 주간 정요일. 기항루트는 오사카-브산-킹따오(청도)-상하이(상해)-킬륭-시드니-멜버른-브리스베인-오사카.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물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