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책
수도권 첨단교통정보체계(ATIS) 사업 구축
2003년부터 모든 교통정보 실시간 파악 가능
물류신문 | webmaster@klnews.co.kr   1999년 06월 13일 (일) 00:00:00
오는 2003년부터 서울을 비롯한 일부 수도권지역에서 도로소통상황, 교통사고, 공사구간 등 모든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알 수 있게 된다.
건설교통부는 첨단교통시스템(ITS:Intelligent Transport Systems)의 일환으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에 2003년까지 첨단교통 정보체계(ATIS : Advanced Travelers Information System)를 구축키로 했다고 밝혔다. 건교부는 이 사업을 민간제안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해 재정경제부, 정보통신부 및 경찰청 등 관계부처와 서울시, 경기도 등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키로 했다.
첨단교통정보체계(ATIS)사업은 도심주요간선도로와 국도·고속도로 등의 지역내 교통상황과 사고 및 장해현황, 기상 및 주차정보 등 각종 교통·생활정보를 기존의 각급 교통정보센타를 통하거나 각급도로 등에 새로이 검지기를 설치하여 수집하고, 이를 중앙센타에서 가공·처리하여 도로상의 가변정보판, 전화자동응답(ARS), 인터넷, 차내 정보제공 단말기(CNS :Car-Navigation System)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건교부가 마련한 사업계획(안)에 따르면 수도권지역의 교통·생활정보를 수집관리, 처리하는 중앙센타 1개소, 지역별 교통정보수집 및 통신망을 통해 중계하는 지역중계센타 23개소, 고속도로, 국도 및 6차선이상의 시내도로와 지방도로의 교통정보수집을 위한 검지기 3,400여 개를 설치하게 된다. 이 사업은 2000년에 서울을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사업에 착수하여 2003년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기대효과>
서울도심에 첨단교통정보체계가 구축되어 운영될 경우 교통 개발연구원의 시뮬레이션 결과에 의하면 강남지역의 첨두시간대 차량의 평균속도가 22.7㎞/h에서 25.6㎞/h로 향상되는 등 서울도심내 도로의 차량운행속도가 12%이상 빨라질 것으로 추정된다.
첨단교통정보(ATIS)사업은 이미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실용화되어 일본의 경우 차내정보제공 단말기(CNS)가 390만대(''99.3월 기준)이상 보급되었고 점차 사치품에서 필수품으로 인식이 전환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일부차종에 차내정보제공 단말기(CNS)를 부착한 차량을 시판하여 차량위치 및 도로 현황 등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나, 아직 ATI S사업이 구축 되지 않아 교통 정보까지는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물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