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책
부산테크노파크, 동아대 컨소시엄 선정 확정적
물류신문 | webmaster@klnews.co.kr   1999년 05월 01일 (토) 00:00:00
5월 초에 확정, 발표되는 부산테크노파크 조성사업에 동아대 컨소시엄이 선정될 것이 거의 확실시된다.
지난 4월 20일 마감된 계획서 제출자 중 동아대 컨소시엄을 제외한 나머지 컨소시엄이 참여자격 미달 등으로 탈락되어 동아대 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선정될 전망이다.
부산광역시에서는 주관기관을 선정하여 「재단법인 부산테크노파크」를 설립하여 산업자원부에 신청하고 1단계 사업(2000-2004년)에 들어가게 된다.
이번에 계획서를 제출한 동아대 컨소시엄은 주관대학인 동아대를 중심으로 부산대, 한국해양대, 동의대, 동의공업대 등 지역대학과 118개의 지역기업, 30여개의 연구소가 참여한 최대의 컨소시엄이다.
총사업비는 정부와 시에서 350억원, 대학이 443.8억원, 기업 125억원 등 총 918.8억원 규모로서 부산시의 역점사업분야를 중심으로 항만ㆍ물류분야, 소프트웨어ㆍ정보통신분야, 조선ㆍ해양기자재분야, 자동차관련분야 등 4개 특화분야로 구성되어 있다.
동아대 컨소시엄은 이를 위해서 이미 사상구 엄궁동에 약 37,000평의 예정부지를 확보하였으며, 이 곳에 15,000평의 연구, 실험 및 생산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다.
부산테크노파크란 대학, 연구기관, 기업간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부산지역의 기술혁신과 첨단산업발전을 효과적으로 달성하기 위하여 연구기능, 창업ㆍ보육기능, 교육ㆍ훈련기능, 지원 서비스기능 및 시범생산 수준의 생산기능을 한 지역에 집중시킨 것이다.
미국의 실리콘밸리를 모델로 우리나라에서는 97년 산업자원부 주관의 테크노파크 조성사업이 추진되어 경기의 안산테크노파크, 인천의 송도테크노파크, 충남의 충남테크노파크, 대구의 대구ㆍ경북테크노파크, 경북의 경산테크노파크 등 6개의 테크노파크가 운영되고 있다.
부산테크노파크 조성사업에서는 지역특화산업기술 개발, 창업 및 벤쳐기업 육성, 전문기술 및 경영교육, 정보사업, 공동기기 사용지원사업 등을 통해 현재 국내 6대도시 가운데 최악의 경제난에 처해 있는 부산시의 경제난 극복 의지에 연구인력 및 기업들의 참여로 21세기 부산의 비젼을 공고히 하고자 하는데 그 목표를 두고 있다.
이번 동아대 컨소시엄이 부산테크노파크 사업자로 선정되어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총 4668.4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0,776명의 취업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되며, 사업의 성과물로서 총 3,375개의 벤쳐기업이 창업될 것이며 이에 따른 57,250명의 신규취업 창출과 2조 587.5억원의 신규매출이 예상된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물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