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책
중기 옴부즈만, 코로나19 피해 물류업계 지원 논의
수출·물류업계 관계자 모인 간담회 마련
김재황 기자 | jhzzwang@klnews.co.kr   2020년 03월 24일 (화) 14:36:47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 물류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가 인천지역 수출·물류업계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이하 옴부즈만)은 지난 23일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 김길상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조정협력과장을 비롯해 인천지역 수출기업, 인천항 면세점, 공항만 포워더, 한국관세사회 인천·공항지부, 한국물류창고업협회, 선사 등이 참여한 간담회를 마련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이들은 △경영난 심화에 따른 자금 및 세제 지원 △신용보증기금 보증서 발급기준 완화 △항만 시설 사용료 인하 △신속한 수출입 통관 △법규 미준수에 대한 처분기준 완화 △수출품 전수조사 방법 개선 등의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인천본부세관장은 ▲‘인천세관 긴급통관지원단’을 구성해 긴급화물에 대한 서류제출 및 선별검사 최소화 ▲24시간 상시 통관 가능하도록 하는 지원태세 확립 ▲중소 수출입 기업에 대해 납기연장, 분할납부 허용 및 반출 기간 연장 등 적극 지원 ▲면세점을 위해 수출인도장을 물류창고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 등의 계획을 밝혔다.

박 옴부즈만은 “코로나19로 인해 인천지역 기업의 중국과의 무역액이 전년 동기 대비 13.3%나 감소했다”며 “오늘 건의사항 외에도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수출물류중소기업의 부름에 언제든지 현장을 찾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재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