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3PL/택배
㈜한진 4분기 잠정실적 발표, ‘전년 比 116% 증가’
택배사업 성장 및 자동화 투자 확대, 물류사업 구조 개편에 따른 수지개선 효과 지속
신인식 기자 | story202179@klnews.co.kr   2020년 01월 15일 (수) 08:34:57

   
 
종합물류기업 한진이 ‘19년 4분기 누계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연결 기준 ‘19년 연간 영업이익이 910억 원으로 전년 동기(421억 원) 보다 116.2% 상승했으며 매출액 역시 전년 동기 대비 5.5% 상승한 2조 574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한진에 따르면 지난 4분기의 경우, 매출액은 전년과 비슷한 5,330억 원이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7.3% 증가한 250억 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택배사업의 성장에 따른 자동화 투자 등 Capa 확대를 통한 경쟁력 강화와 해운‧항만 물류사업의 재정비 등 ‘17년부터 지속해온 물류사업 구조재편을 통해 실적 개선을 이뤘으며 현재까지 호실적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진은 택배사업 부문에서 동서울 및 남서울 허브 터미널 등 주요 택배 터미널의 설비 확충을 포함한 자동화 투자를 지속해 Capa를 확대했으며 운영비용 절감과 콜센터 IT시스템 업그레이드 등 고객중심의 서비스 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 물류사업도 전국 단위 사업장별 수지 분석을 통한 원가 경쟁력 향상과 포항/광양에 신규 물류센터 확보, 중량물 전용선 추가 도입 등 중장기 성장 잠재력을 높이기 위한 영업 기반을 다지며 수익성 강화에 집중한 것이 영업이익 증가에 도움이 됐다는 분석이다. 또 포워딩, 국제특송, 국내택배를 연계한 복합거점인 GDC(Global Distribution Center) 구축(‘20년 상반기 준공)하고 국제특송 IT시스템 리뉴얼 등 Global e-Commerce 시장 대응력을 한층 강화한 것이 주요했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국내 최초 도심형 물류단지인 서울복합물류(SIFT)의 냉장/냉동 창고를 활용한 3PL 및 신선물류 서비스 활성화와 부산, 인천, 평택 컨테이너 터미널 등 자회사의 영업력 강화 등으로 실적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실적 호조세는 ‘20년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진은 올해 경영목표를 ‘내실 경영과 체질강화를 통해 수익확대 및 미래 성장기반 구축’으로 정하고 미래 중장기 성장기반 마련 지속을 위한 신성장 동력 발굴과 IT 업그레이드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23년 택배시장 점유율 20% 달성을 위한 설비 확충 및 자동화 투자 지속과 대전 Mega-Hub 구축 및 부산, 인천, 원주 등 각 지역에 터미널 신축을 통한 Capa 확대에 나선다. 또한 Cloud 기반의 ERP 시스템 구축 등 사업운영 시스템 고도화 및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도입으로 업무효율성 제고에도 힘쓸 계획이다.

한진 관계자는 “성장 잠재력 확대를 위한 인프라 및 자동화 투자를 지속하며 수익성 중심의 영업 및 운영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과 실적 향상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20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