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3PL/택배
CJ로킨,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공식 식품운송업체 선정
엄격한 선발절차 통과…전담팀 구성해 사전 리허설만 6차례
김재황 기자 | jhzzwang@klnews.co.kr   2019년 11월 04일 (월) 11:31:09
   
 

CJ대한통운의 중국 자회사인 CJ로킨이 중국 국가급 행사의 공식 식품 운송을 맡았다. 국가 차원에서 시행되는 초대형 국제행사에서 식품의 안전운송을 책임지는 공식 업체로 선정되면서 차별화된 콜드체인 물류 역량을 공인받았다는 평가다.

CJ대한통운은 중국 CJ로킨이 오는 5일부터 10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제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CIIE, 이하 박람회)의 공식 ‘외식/식품 보장 배송물류업체’로 행사에 사용되는 각종 식품, 식자재의 운송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CJ로킨은 냉동냉장, 상온차량과 각종 국제행사 경험이 풍부한 전문인력으로 전담팀(Task Force Team)을 구성, 안전하고 원활한 식품과 식자재 운송에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업체 선정 역시 여러 단계의 검증 절차를 거쳤다. 엑스포, 올림픽 등 대형 행사 수행 경험과 자격증, 상하이시 물류협회 회원 자격 보유 등이 기본 요건이며, 상하이시 상무위원회 주관 하에 제 3의 기관을 통한 객관적인 서류심사, 물류센터, IT시스템, 차량 CCTV 설치 여부 현장실사 등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이 이뤄졌다.

운송과정 또한 상당히 높은 난이도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박람회는 행사 특성상 모든 식품, 식자재 운송이 야간에 진행되며 모든 절차가 행사 주관처인 상하이 시정부 산하기관들의 치밀한 통제와 전산 시스템에 따라 진행된다. 각 운송절차는 모두 지정된 시간에 이뤄져야 하며 행사 주관처 측 전담요원이 상하차시 식품의 품질안전검사를 시행해 통과된 차량만 행사장으로 들어갈 수 있다.

CJ로킨은 행사 주관처, 공식 식품 공급처 등과 사전에 긴밀한 업무협의를 통해 운송을 위한 각종 정보 등을 면밀히 파악하는 한편 지난 9월부터 총 6회의 사전 리허설을 통해 운전원과 운영요원들 모두가 경로를 숙지하고 각종 돌발 상황 등에 대해 대처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를 거쳤다. 

CJ로킨 CIIE TFT 팀장인 송하이양 콜드체인 총경리는 “국가적으로 시행되는 글로벌 행사의 공식 업체로 선정돼 자부심이 크며, 완벽한 식품, 식자재 운송수행으로 행사의 성공적인 완료에 기여하고 중국 No.1 콜드체인 물류업체로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로킨은 지난 6월 제11회 세계콜드체인서밋에서 중국 냉동냉장물류 상위 100대 기업 2위에 올라 6년 연속 100대 기업에 올랐으며, 지난 3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급식공급체인망 서밋에서는 ‘2019 중국 우수 요식물류서비스 제공업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 지난해에는 세계적 물류보안 수준을 갖추고 있음을 인정하는 물류자산보호협회(TAPA)의 화물운송보안(Trucking Security Requirements) 부문 인증을 받는 등 글로벌 수준의 콜드체인물류와 화물 운송보안 역량을 공인받은 바 있다. 특히 2008 북경 올림픽, 2010 상해 엑스포, 2010 광주 아시아게임 등 국가급 국제행사에서 공식 물류업체로 활동하기도 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재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