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획특집 | 중요기사
PART 2. 해운기업 2018년 경영실적 집중분석
총 매출액 27조 2,205억 3,700만 원…영업이익은 28.21% 감소해
김재황 기자 | jhzzwang@klnews.co.kr   2019년 05월 15일 (수) 11:18:07

물류신문사가 해운기업 중 매출액 상위 50개 사를 조사한 결과 2018년 총매출액은 27조 2,205억 3,700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24조 3,752억 3,200만 원과 비교해 2조 9,000억 원 가량 증가한 것으로 증가 폭은 10.66%이다.

매출의 증가와는 달리 상위 50개 사의 영업이익은 2017년과 비교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은 2017년 9,251억 1,100만 원에서 2018년 6,641억 7,100만 원으로 2,609억 4,000만 원(28.21%) 줄어들었다.

2017년, 마이너스의 늪에 빠져있던 당기순이익은 급한불은 껐지만 상황을 반전시키는 데는 실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의 당기순이익은 –5,030억 3,900만 원에서 2018년 –4,997억 7,600만 원을 기록해 32억 6,300만 원(0.65%) 증가했다.

   

주요 해운선사들 매출 ‘맑음’…당기순이익 ‘흐림’
조사 결과 상위 50개 업체의 전체 매출액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뚜껑을 열어보면 그 속사정은 편하지 않다. 현재 국내 해운업계 대표적인 기업들의 당기순익은 2017년과 비교했을 때 제자리걸음의 답보상태거나 오히려 감소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먼저 현대상선은 매출은 5조 528억 1,600만 원으로 2017년 대비 약 1,200억 원 정도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되려 약 1,600억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더불어 2017년 극심한 침체에 빠져 1조 이상의 손해를 기록했던 당기순익은 비교적 완화됐으나 여전히 8,000억 이상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비단 현대상선만의 고민은 아니었다. STX(98.51% 감소), 유코카캐리어스(75.27% 감소), 고려해운(60.78% 감소), 대림코퍼레이션(14.06% 감소) 등 매출 상위권에 위치한 기업들의 상당수가 당기순이익의 감소를 겪었다.

활로 찾아 빈자리 메꾼 중소해운선사들
2018년 해운업계의 전반적인 당기순이익이 감소세를 보인 가운데 활로를 찾아 분주히 움직인 중소해운사들은 당기순이익의 정방향 그래프를 그려내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 10월, 국내 최초 LNG로 움직이는 외항 선박을 도입해 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던 에이치라인해운은 당기순이익이 2017년도 292억 7,300만 원에서 2018년 1,283억 8,500만 원으로 무려 991억 1,200만 원(77.20%) 상승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해 역대 최고치의 매출을 기록하고 최근 연달아 초대형 광석선을 인수하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폴라리스쉬핑 역시 당기순이익이 2017년 –997억 7,200만 원에서 2018년 615억 8,700만 원으로 1,613억 5,900만 원이나 상승해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섰다.

[관련기사]
PART 1. 주요 물류기업 2018년 경영실적 집중 분석
PART 1-1. 주요 물류기업 2018년 매출액 순위 (Top 130)
PART 2-1. 해운기업 2018년 매출액 순위 (Top 50)
PART 2. 항공기업 2018년 경영실적 집중분석
PART 2-2. 항공기업 2018년 매출액 순위
PART 3. 2018년 물류기업들의 사업별 매출 실적 분석
PART 4. 주요 물류기업들의 투자 계획 분석
PART 5. 2018년 물류기업들의 고용실적 분석
PART 6. 2018년 물류기업 종속기업 현황 분석
2018년 물류 기업 경영실적 분석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재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