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2018년 전국 항만물동량, 전년 대비 3.0% 증가
총 16억 2천 87만 톤 기록…화공품 물동량 증가한 반면 철재 물동량은 감소
김재황 기자 | jhzzwang@klnews.co.kr   2019년 01월 31일 (목) 15:06:39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018년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이 총 16억 2천 87만 톤(수출입화물 14억 281만 톤, 연안 화물 2억 1천 807만 톤)으로 전년(15억 7천 434만 톤) 대비 3.0% 증가했다고 밝혔다.

   

항만별로 보면 부산항과 광양항이 각각 14.7%, 3.3% 증가했고, 목포항과 인천항은 각각 6.1%, 1.2%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화공품이 전년 대비 21.4%로 크게 증가했고 기계류와 양곡도 각각 12.7%, 3.2% 증가했다. 반면 시멘트, 철재는 각각 11.8%, 6.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컨테이너 화물]
지난해 전국항만의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전년(2,746만 8천TEU) 대비 5.1% 증가한 2,887만 5천 TEU를 기록했다. 수출입화물은 전년 대비 1.7% 증가한 1,659만 5천 TEU를 기록했으며 환적화물은 12.1% 증가한 1,200만 9천 TEU를 기록했다.
   

항만별로 살펴보면 부산항은 전년(2,049만 3천 TEU) 대비 5.4% 증가한 2,159만 2천 TEU를 기록했다. 이 중 수출입화물은 주요국 물동량 증가세 정체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0.3% 증가한 1,021만 4천 TEU를 기록했다. 환적화물의 경우 중국 항만 기상 악화, 주요국과 환적 물동량 증가 등에 따라 전년 대비 11.3% 증가한 1,137만 8천 TEU를 처리했다.

광양항은 전년(223만 3천 TEU) 대비 7.5% 증가한 240만 1천 TEU를 기록했다, 수출입화물은 광양항 기항 선사들의 유럽 및 아프리카 추가기항 등의 영향으로 3.7% 증가한 181만 8천 TEU를, 환적화물은 부정기선 유치 등의 노력으로 32% 증가한 58만 3천 TEU를 처리했다.

인천항은 동남아 국가 물동량 증가 영향으로 전년(304만 8천 TEU) 대비 1.9% 증가한 310만 5천 TEU를 기록했다.
   

[비 컨테이너 화물]
비 컨테이너 화물 처리 물동량은 총 10억 5천 950만 톤으로 전년(10억 9천 282만 톤) 대비 3.0% 감소했다.

항만별로 살펴보면 동해·묵호항은 인근 시멘트 공장의 수출물량 증가 등으로 전년 대비 2.7% 증가했으며 포항항은 광석 수입물량 증가 등으로 2.4% 증가했다. 반면, 인천항은 철재 수입물량 감소 등으로 전년 대비 6.4%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화공품은 석유화학단지인 울산항과 인천항의 수출입 물량 증가로 전년 대비 14.5% 증가했으며, 유류는 주요 유류 부두 항만의 물량 증가로 1.4% 증가했다. 반면 철재는 인천항과 평택·당진항에서의 물량 감소로 전년 대비 15.1% 감소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재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