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현대상선,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 본격 개발
시스템 개발과 함께 업무 프로세스 혁신도 함께 진행
김재황 기자 | jhzzwang@klnews.co.kr   2019년 01월 31일 (목) 11:31:32

   

현대상선이 해운업 디지털화의 선도 선사로의 도약을 준비한다.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은 2020년 클라우드(Cloud) 기반 차세대 IT시스템 ‘New GAUS 2020’(가칭) 개발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New-GAUS 2020’은 선박 관련 정보를 비롯해 인사, 관리, 운영 등 모든 정보를 관리하는 독자 IT시스템으로 기존 사용 중인 ‘GAUS’(Global Advanced & Unified System)를 효율성 및 편리성 차원에서 한 단계 높인 프로젝트이다.

이를 위해 현대상선은 오라클과 본계약을 체결해 본격 개발 단계에 돌입할 예정이며 내년 하반기까지 개발을 완료, 고객들에게 시스템을 공개할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이번 개발을 통해 △기존운영 방식보다 상당한 비용 절감 △어떠한 재난 상황에도 중단없는 서비스 제공 △전 세계 고객들에게 빠르고 안정적인 IT서비스 제공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대상선은 시스템 개발과 함께 IT 프론티어 해운선사로서의 입지를 다지기 위해 업무 프로세스 혁신도 진행한다.

현대상선은 이번 혁신이 ▲기존 업무 프로세스 단점 보완 ▲IT 신기술 도입 기반 구축 ▲효율적인 서비스 제공 ▲운항 안정성 제고 등의 결과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선박의 대형화가 글로벌 해운업계에 있어 큰 물리적 변화라면,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는 ‘디지털화’야말로 변화 파급력이 큰 이슈”라며 “이를 빠르게 따라갈 수 있는 IT 역량 보유가 미래 해운업의 승패를 결정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차세대 시스템 개발은 시기상으로도 해운업 디지털화의 선도 선사로 나설 좋은 기회”라고 강조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재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9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