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현대상선, 2022년까지 100만 TEU, 100억 달러 매출 ‘정조준’
지난 26일 비전 선포직 개최…“Smart Shipping 구현... 글로벌 톱클래스로 거듭날 것”
석한글 기자 | hangeul89109@klnews.co.kr   2018년 10월 29일 (월) 15:16:03
   

"경영정상화를 위한 1조 원의 자금도 조달했고, 지난달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로 2020년 2분기부터 글로벌 선사들을 제치고 나갈 수 있는 토대를 구축했습니다. 이제, 글로벌 톱클래스 해운사로 거듭날 것입니다”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이 지난 26일 중장기 경영 목표를 새롭게 발표하고 임직원 모두의 재도약 의지를 다지는 ‘현대상선,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현대상선 본사에서 개최된 선포식에는 유창근 사장을 비롯해 임직원 3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각 지방사무속 임직원들은 실시간 유튜브 인터넷 방송을 통해 시청했다.

중장기 경영 목표 설명 등 프레젠테이션을 직접 진행한 유창근 사장은 “블록체인과 IoT 기술을 서비스에 접목함으로써 對화주 서비스 강화는 물론 생산성 향상에 힘쓸 것”을 주문하고, ‘Smart Shipping’을 구현을 위한 IT친화적인 기업으로 탈바꿈할 것을 강조했다.

중장기 경영 목표로는 2022년까지 100만TEU 규모의 선복량 확보 100억 달러 매출 달성 등 글로벌 선도 해운사로의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상선은 지난달 스마트 메카 컨테이너선 20척(23,000TEU급 12척, 15,000TEU급 8척)을 발주해 2020년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컨테이너 기기 증대는 물론, 부산신항 HPNT(현대부산신항만) 지분도 연내에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최근 1조원규모의 경영안정화를 위한 자금도 확보했다.

이날 행사에서 임직원들은 결의문 낭독하며 “대한민국 대표 국적선사의 자긍심으로, 對 화주서비스 제고와 물류산업 발전에 기여함으로써, 해운재건의 견인차 역할을 해내자”며 한 목소리를 냈다.

유창근 사장은 “스마트 메가 컨테이너선이 인도되면 2020년 현대상선의 경쟁력은 글로벌 톱클래스로 올라설 것”이라며 “지난날의 고난을 함께 견뎌냈듯이, 정신력과 IT로 무장해 오늘의 난관을 극복하고, 앞으로의 영광도 함께 하자”고 강조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석한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