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3PL/택배
SK·GS 주유소 활용한 택배 ‘홈픽’ 서비스 시작
B2C가 아닌 개인 간 택배 전문…서울 시범 운영 후 9월 전국 확대
석한글 기자 | hangeul89109@klnews.co.kr   2018년 06월 20일 (수) 17:41:02
   

SK에너지와 GS칼텍스는 전국 주유소 네트워크를 공동 활용해 택배 서비스 사업에 진출한다.

양 사는 20일 “지난 4월부터 양사의 핵심 자산을 결합해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방안에 대한 공동연구를 진행했으며, 첫 협력 모델로 C2C(Customer to Customer) 기반의 택배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에너지 업계의 두 경쟁업체가 협력 관계를 모색하며 기업 핵심 인프라를 국민과 공유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어 최근 강조되는 ‘기업의 사회적가치 창출’이라는 취지에 부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홈픽'(Homepick)이라 불리는 택배 집하 서비스는 현재 택배 시장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B2C(Business to Consumer) 방식과는 달리 개인 간 택배를 전문으로 한다.

기존 택배 시스템은 개인이 택배를 부칠 경우 시간이 오래 걸리고 발송처까지 이동해야 하는 등 불편함이 있었지만 온라인과 주유소, 택배업체를 연결해 이러한 불편을 줄인 것이 핵심이다.

네이버, 카카오톡, CJ대한통운 애플리케이션, 홈픽 홈페이지 등을 통해 택배를 접수하면 물류 스타트업인 중간 집하업체가 1시간 이내에 고객을 직접 방문 수거해 물품을 거점 주유소로 옮기면 CJ대한통운이 이를 배송지까지 배송한다.

두 업체는 이달부터 서울 전역에서 시범 서비스를 시행한 뒤 오는 9월부터는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홈픽에 이어 전국 주유소를 기반으로 한 주유소 물류 허브화를 추진하는 한편 양측이 보유한 자산 모두를 대상으로 신규 비즈니스 모델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사업 관계자는 "택배 회사는 집하 부담과 배송시장 단축을 통해 물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면서 "소비자는 기다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는 것은 물론 물품을 들고 우체국이나 편의점까지 찾아가는 수고를 덜 수 있다"고 설명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석한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Part.2 ‘배’번호 증차 택배근로
물류센터 ‘빈익빈, 부익부’ 현상 진
아마존, 혁신과 동떨어진 정글 같은
택배시장 1.5톤 이하 운영차량 총량
‘CeMAT&Messe 2018’ 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