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BIz&Info | 포토박스
숨길 수 없는 ‘색깔 본능’
신인식 기자 | story202179@klnews.co.kr   2018년 05월 02일 (수) 10:35:18
   
 
택배차량의 운전자들은 한 택배업체에 소속되어 있는 노동자이기도 하지만 차량을 소유한 개인사업자이기도 하다. 때문에 이직(?)할 때는 전직장(?)을 숨길 수 없는 경우가 생긴다. 사진의 차량은 그래도 과거의 흔적을 지우기 위해 상호를 가리는 노력은 했다. 하지만 숨길 수 없는 색깔 본능은 어쩔 수 없이 그가 어디서 어디로 왔는지 알려주고 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