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BIz&Info
남성 중심 물류업계, 여성 과소평가 여전
여성 특유의 업무적 장점과 아이디어를 편견 없이 수용하는 것이 중요
이지현 기자 | hohoez@klnews.com   2018년 04월 04일 (수) 10:03:39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해 1975년 UN이 지정한 기념일로 세계 여성의 날이다. 전 세계적으로 여성의 지위는 상승하고 있고 직업에서도 남녀의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 하지만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물류직업이 여성들이 일하기에 좋은 직업인가’라는 질문에 긍정의 대답을 듣기는 힘들다.

비즈니스 세계에서 여성의 지위가 놀라운 상승을 이루었음에도 물류 및 해양 부문은 여전히 남성 지배적인 분야로 남아 있다. 세계 해상 및 물류 분야 종사자의 1~2%에 해당하는 인력만이 여성이다.

<모어댄쉬핑>은 최근 ‘Women in Logistics’라는 주제 의 특집 기사에서 선진국의 경우 여성 종사 비율이 상승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이렇게 낮은 통계수치를 보이는 원인은 집 밖에서 일하는 여성에 대한 문화적 저항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우리는 남자와 같은 기회가 주어지면 여성이 자신의 직업을 훌륭하게 수행하고 성공적인 임원이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모어댄쉬핑>은 물류업계 내 여성이 장점이 될 수 있는 이유로 여성들의 신이 내린 ‘엄마 본능’을 뽑았다. 인적자원과 시간관리에 능숙하다는 이유이다. 세부사항, 시간관리, 극단적인 집중, 그리고 사람들을 더 잘, 더 빨리 읽고 의사 결정을 하거나 멀티태스킹을 할 수 있으며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여성의 능력은 엄마가 될 때 향상되는 기술 중 일부이다.

여성의 물류업계 내 역할에 대해 제3자 물류기업인 ‘케라시스’는 여성의 아이디어를 수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똑똑한 여성이라는 점이 논리적 산업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전문가가 되기 힘들다는 편견은 분명히 존재하며, 현장에서의 성차별 원인을 다음과 같이 꼽았다.

교육의 성 불평등
세계 일부 지역에서 여전히 여성이 남성보다 교육기회를 얻고 있지 못하고 있다. 특히 다자녀 국가의 경우 교육 기회가 현저히 적어지며 불공평한 교육기회에서 여성이 업계 전문가가 될 가능성은 줄어든다.

임금의 성 불평등
미국을 기준으로 물류 관련 학과의 졸업생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35%에 달한다. 그러나 현장에서 실제 평균 연봉은 남성의 경우 6만 9,000달러, 여성은 5만 7,000달러로 큰 차이를 보인다.

직업 기회의 성 불평등
<가디언>에 따르면 2013년 기준 물류분야는 공평한 직업 기회를 제공하지 않았다. 2013년 물류업계 인력 중 25%만이 여성이었다. 이러한 비율은 지금도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 DHL 컨설팅의 CEO인 사빈 무엘러(Sabine Mueller)는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Women in Leadership’이란 주제로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글을 올렸다.

그녀의 의견을 살펴보면 많은 산업 분야에서 여성은 여전히 임원급에 과소평가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성의 경우 평균 50% 미만이 리더직을 유지하고 있고 에너지·광산업·제조업과 같은 업종에서는 20%만이 리더직에 종사하고 있으며 지난 10년 동안 여성 지도자 비율의 증가가 평균 2% 미만으로 매우 느린 속도라고 지적하고 있다.
 
여성이 리더십 직책에서 과소평가 되는 일은 물류업계에 국한된 일은 아니다. 그러나 사빈 무엘러는 ‘디지털 세계’가 이러한 성차별을 바꿀 수 있는 새롭고 창조적인 방법을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 예로 두 가지 핵심 영역을 통해 여성에게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디지털 세계에서의 네트워킹
네트워크는 개인 및 전문직 성장을 위해 강력한 도구가 될 수 있다. 네트워크를 통해 동료 간 경험을 교환하고 통찰력 및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디지털 공간에는 관련업계 동료 및 오피니언 리더들과의 연결을 위한 추가적인 경로가 존재한다. 이것은 직업적 네트워크에 필수적이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가시성 확보
리더십 직책을 위해 노력할 경우 누구보다 빠른 ‘눈치 채기’가 매우 중요한 요소일 수 있다. 소셜 미디어 플랫폼은 가시성을 확보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된다. 여성 전문가는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개인 브랜드를 구축할 수 있다. 특히 회사 내에서의 과소평가 되는 것을 동료 또는 고객 및 고용주의 가시성을 향상시켜 경력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다.

우리는 물류가 세계 경제에서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물류부문에서 여성인력을 증가시키는 것은 세계 여성 지위의 향상에도 중요한 역할을 미치게 될 것이다. 많은 여성들이 물류분야에 종사하고 싶어 하지만 여전히 물류업계는 남성 중심으로 움직이고 있다.

물론 여성이 직업 생활에서 남성처럼 사고하고 행동할 수 없지만 여성이 지닌 큰 장점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여성의 행복이 우리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는 불변의 법칙을 잊지 말아야 한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단독] 드림택배, 운행 중단할 듯…
드림택배, 결국 운행중단 선언
[현장] 무너진 ‘드림’택배, 그들에
[속보]택배노조 전면 파업 중단, 2
을’들의 반란, ‘뭉쳐야’ 항만 물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