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장금상선·흥아해운 컨 부문 통합 기본합의
현대상선도 전략적 파트너로 참여... 김영춘 장관 ‘적극 지원’ 밝혀
김성우 기자 | soungwoo@klnews.co.kr   2018년 04월 03일 (화) 16:54:38
   
 <사진설명> 3일 오후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의 컨테이너 정기선 부문 통합을 골자로 하는 기본합의서 서명식에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왼쪽에서 네 번째)과 서명식 참석자들이 손을 잡았다.(좌측부터 김영무 한국선주협회 부회장,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이윤재 흥아해운 회장,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정태순 장금상선 회장,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 <사진제공=해양수산부>

국적 해운선사인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이 컨테이너 정기선 부문을 통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현대상선도 양사의 컨테이너 정기선 부문 통합법인과 전략적 파트너로 참여한다.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이윤재 흥아해운 회장, 정태순 장금상선 회장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선주협회에서 열린 한국해운연합(KSP; Korea Shipping Partnership) 2단계 구조혁신 합의서 서명식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기본합의서에 서명하고 협력해 나간다는데 뜻을 모았다.

기본합의서에 따르면 오는 4월 10일 컨테이너 정기선 부문 통합을 위한 협력센터가 설치 운영되며, 2019년 12월 31일 이전에 통합법인을 설립, 사업을 개시된다.

또 이 기본합의서에는 현대상선이 양사 통합법인과 전략적 파트너로서 컨테이너 정기선 사업의 공동발전을 위한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국해운연합(KSP)은 지난해 8월 인트라아시아 시장에서 활동하는 14개 국적 컨테이너 선사가 시장의 누적된 과잉공급 구조를 개선하고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결성한 협의체이다.

한국해운연합(KSP)에 참여하고 있는 14개 기업은 고려해운, 남성해운, 동영해운, 동진상선, 두우해운, 범주해운, SM상선, 장금상선, 천경해운, 태영상선, 팬오션, 한성라인, 현대상선, 흥아해운이다.

KSP는 그 간 3차례에 걸쳐 항로 구조조정 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으며, 이번 2단계 구조혁신에서는 장금상선과 흥아해운 간 컨테이너 정기선 부문 통합법인 추진과 함께 현대상선과도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참석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이번 KSP 2단계 구조 혁신 추진은 한국해운연합이 한 단계 더 발전하고, 우리 해운산업이 새롭게 도약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 평가하고, “정부도 선사들의 노력에 부응할 수 있도록 필요한 부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반드시 있어야 할 우리 해운기업은 살린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김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Part.2 ‘배’번호 증차 택배근로
한반도 종단철도, 미래 물류가 기대된
물류센터 ‘빈익빈, 부익부’ 현상 진
아마존, 혁신과 동떨어진 정글 같은
택배시장 1.5톤 이하 운영차량 총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