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IPA, 신항 부두·신국제여객부두 확장에 박차
2025년까지 개항을 목표로 진행 중
석한글 기자 | hangeul89109@klnews.co.kr   2018년 02월 09일 (금) 11:18:32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남봉현)는 인천항을 환서해권 국제물류 거점항만 및 해양관광문화 메카로 비상시킬 인천신항 1-2단계 및 신국제여객부두 3단계 개발을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인천신항 1-1단계 ‘컨’ 부두 개장 이후 입항선박과 물동량이 꾸준히 증가해 ‘컨’ 부두 시설공급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선제적 대응을 위해 인천신항 1-2단계 ‘컨’ 부두 개발을 위한 추진전략 수립용역을 작년 12월에 착수했다. 올 하반기 본격적인 설계를 시작하고 2019년 공사를 시작해 2025년 하반기 개장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인천항만공사는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크루즈 관광객 및 카페리 물동량에 대응하기 위해 신국제여객부두에 2개 선석을 건설하는 ‘인천항 신국제여객부두 3단계 사업’의 사전타당성 조사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전타당성조사 결과 경제성을 확보할 경우 예비타당성조사를 의뢰하여 2025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인천신항 1-2단계 ‘컨’부두 및 新국제여객부두 3단계 개발로 컨테이너 하역능력 131만TEU 추가 확보를 통한 신규 물동량 처리 및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크루즈 수요 증가에도 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석한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아파트 차량 진입 금지… 택배차량 도
국토부, 택배전용 화물차 ‘배’번호
주요 물류기업 2017년 매출액 순위
다산신도시식 택배대란, 재발 방지책
대택근무, 택배배송 대란 ‘우리가 맡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