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항공특송포워딩
대한항공, 내년부터 차세대 화물시스템 ‘iCargo’ 가동한다
인도 IBS와 계약 체결…화물예약부터 수입관리까지 원스톱 서비스 제공
이경성 기자 | bluestone@klnews.co.kr   2018년 02월 06일 (화) 09:06:03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우)과 발라이얼 코라스 매튜스(Valayil Korath Mathews) IBS 회장이 화물시스템 도입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사장 조원태)은 지난 5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본사 사옥에서 인도의 항공화물 IT기업 IBS소프트웨어서비스(이하 IBS)와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iCargo’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iCargo’는 세계적인 물류IT 전문기업 IBS사가 개발한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으로 화물 예약과 영업, 운송관리, 수입관리 등 항공운송에 대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현재 루프트한자와 에미레이트항공, 콴타스항공, 전일본공수(ANA) 등 21개 항공사가 도입해 운영할 정도로 안정성과 편의성을 인정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화물운송서비스의 품질 향상을 위해 핵심 IT 인프라인 화물시스템의 업그레이드를 준비해왔으며, 주요 제품군을 검토한 끝에 지난해 12월 ‘iCargo’를 선정한 바 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발라이얼 코라스 매튜스(Valayil Korath Mathews) IBS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계약 체결식에서 대한항공은 표준화된 글로벌 시스템 도입을 통해 화물 프로세스를 보다 스마트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화물시스템 개선 프로젝트에 돌입한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화물서비스의 업그레이드를 위한 기능 개발과 테스트 검증을 진행하고, 2019년 3월부터 차세대 화물시스템 표준 버전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도입으로 온라인, 모바일, 디지털화 등 미래 사업환경 변화에 적기 대응하고 대 고객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2019년도 창립 50주년을 기점으로 항공화물사업의 새로운 도약의 시작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매튜스 IBS 회장은 “항공 화물 업계를 주도하는 리더 중 하나인 대한항공이 iCargo 가족으로 함께 하게 된 것에 대해 환영한다. 양사의 협력을 통해 항공화물산업을 함께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iCargo’가 도입되면 △온라인 판매 기능 및 화물 추적 서비스 개선을 통한 고객 편의성 강화, △운송 현장업무 모바일 적용 확대를 통한 업무 효율성 제고, △시스템 모니터링을 통한 운송 품질 향상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경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아파트 차량 진입 금지… 택배차량 도
국토부, 택배전용 화물차 ‘배’번호
주요 물류기업 2017년 매출액 순위
다산신도시식 택배대란, 재발 방지책
대택근무, 택배배송 대란 ‘우리가 맡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