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3PL/택배
해외에선 물류 아웃소싱 느는데, 우리는 …
미국 내 500대 기업 90%가 3자 물류기업과 협업 중
손정우 기자 | 2315news@klnews.co.kr   2018년 01월 31일 (수) 13:31:27

   
 
   
 
해외 유수 대기업들은 자사의핵심사업에 집중하는 한편 물류부분의 경우 전문 3자 물류기업들에게 아웃소싱 비율을 높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에 반해 국내 산업시장은 이와는 정반대로 대기업들 대부분이 물류자회사를 통해 일감몰아주기를 보편화하고 있어 주목된다.

이 같은 현상은 국내 대형 제조사들의 물류자회사 확대가 여전히 전문 3자 물류기업들의 만족도 가 높지 않은데 따른 것이지만, 글로벌 물류 트렌드와는 역방향이어서 이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해 보인다.

국내 산업시장의 경우도 2005년 35.6%, 2006년 38.8%, 2007년 42.2%등 한동안 아웃소싱 비율이 높아지더니 2008년 46.3%에서 2012년 59.6%로 3자 물류  활용률이 점차 증가했었다. 하지만 최근 몇 년간은 대형 제조 그룹사들을 중심으로 물류자회사를 통한 아웃소싱이 대세를 이루면서 3자 물류활용률 통계조차 집계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럼 해외 대형 기업들의 3자 물류활용 추이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대형기업 일수록, 3자 물류 활용도 높아

미국 포춘 500대 기업들의 물류 아웃소싱 비중을 살펴보면 1991년 38%에서 2004년 80%로 증가했으며, 미국 제조기업들의 물류 아웃소싱 비율도 연평균 10.8%씩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또 우리나라와 함께 물류자회사가 가장 많은 일본의 경우도 최근  물류자회사를 전문기업에 매각 혹은 통폐합시키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런 추세와 더불어 미국의 공급망 전문 컨설팅 회사인 Armstrong & Associates사는 지난 2013년 발표한 자료에 이어 지난해 ‘제3자 물류/고객 관계 동향 2017’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Fortune 500대 기업들의 90%가 물류와 공급사슬 서비스를 아웃소싱 하는 3자 물류에 의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3자 물류서비스기업과 고객인 화주와의 관계 주요 추세를 계량화해 전 세계 41개 국가의 2만 여개 서비스를 담당하는 제3자 물류기업 7200여 개 사의 동향을 수치화했다. 보고서에서 주목한 결과를 살펴보면 Fortune지에 선정된 1000여 개 제3자 물류기업들의 총 시장가치는 1,328억 달러로 이는 미국 내 전체 제 3자 물류시장의 80% 가량에 달하는 수치다.

보고서는 미국 내 대기업에서 제3자 물류를 사용하는 비중이 크게 높아지고 있으며, 매출액 규모만 2,738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Fortune 500대 기업의 90%가 제3자 물류 기업과 협력하고 있으며, 그 협력 정도는 기업 규모에 비례해 대형 기업일수록 자사 물류가 아닌 전문 물류기업들에게 물류부분을 아웃소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자 물류 매출, 2010년 대비 27.8%로 증가해

그럼 미국 포춘 500대 기업들은 어느 정도의 물류비를 지불하고 있을까? 또 산업별로 물류 아웃소싱은 어느 정도 수준에서 하고 있을까?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소매 및 기술 산업 부문 제3자 물류기업들의 매출액은 각각 324억 달러와 306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글로벌 Fortune 500대 기업에 대한 제3자 물류의 매출액은 2016년 기준 2,738억 달러에 이르고, 산업 부문별로는 첨단 기술 및 자동차 산업에서 각각 772억 달러, 525억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Armstrong & Associates사에 따르면 이러한 매출액 규모는 2015년 대비 6.5% 증가한 수치며, 2010년 수치와 비교하면 무려 27.8%나 증가한 액수다. Amstrong사는 전 세계 제3자 물류시장의 매출 37.2%를 차지하고 있는 글로벌 Fortune 500대 기업들을 △국내 운송관리 △국제운송관리 △계약운송 전담 △부가가치 창출 및 분배 등 다양한 분야로 구분하고 있는데, 특히 미국 내 Fortune 500대 기업의 90%는 최소 1개 이상의 제3자 물류기업과 협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Amstrong사가 처음 관련 자료를 수집해 데이터화를 시작한 2001년의 46%에 비하면 크게 증가한 수치다. Armstrong사는 이러한 제3자 물류기업과의 협력 증가세가 “전체 기업의 운영비용 절감과 공급사슬의 효율성 증대를 위한” 화주들의 움직임에 기반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제 3자 물류활용은 기업규모가 클수록 더 많은 아웃소싱에 나서며 비례했다”고 밝혔다.

Amstrong사 회장인 딕 암스트롱(Dick Armstrong)은 “물류기업의 고객인 화주의 관점에서 함께 일할 제 3자 물류기업을 심사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부분은 ‘해당 제3자 물류업체가 지닌 기술적인 능력이 어디까지인가’였다”며 물류아웃소싱 기업의 기술능력 향상을 강조했다. 딕 회장은 또 “화주들도 제3자 물류기업들 선정에 앞서 그들의 물류서비스에 대한 기술적 역량과 더불어 이들이 수행하는 업무 결과 치와 결부되는 핵심역량을 세심하게 측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손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단독] 드림택배, 운행 중단할 듯…
드림택배, 결국 운행중단 선언
[현장] 무너진 ‘드림’택배, 그들에
[속보]택배노조 전면 파업 중단, 2
을’들의 반란, ‘뭉쳐야’ 항만 물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