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화주SCM
[신년사]한샘 최양하 회장
우리의 시선, 항상 ‘고객’에게 향해야
손정우 기자 | 2315news@klnews.co.kr   2018년 01월 03일 (수) 09:34:51


   
 
   
 
지난해 내외적으로 힘겨웠던 한샘이 새해를 맞아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 한샘 최양하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2018년 새해를 시작했다. 이번 신년사에는 제품의 혁신, 설치 물류서비스의 최적화, 그리고 A/S에 대한 혁신을 강조하며 일선 근무자들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양하 회장의 2018년 신년사는 아래와 같다.

기업이 성장한다는 것은 수많은 난관을 뚫고 헤쳐 나가야만 가능하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한 2017년이었습니다. 지난 한 해를 반성하면서, 희망찬 2018년 새해를 설계해 봅니다.

올해 시장전망은 그다지 좋을 것으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올해까지 과잉 분양된 입주 아파트 물량이 마감 되고, 가계부채에 대한 제반 조치들이 강화되면서 주택시장, 부동산시장은 작년보다 훨씬 더 위축될 수 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시장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수 밖에 없는 만큼 어느 때보다도 회사의 경쟁력을 키워야 할 때입니다.

첫째, 제품의 혁신입니다. 앞으로 제품은 한샘의 브랜드 가치에 맞는 중가/중고가 제품을 개발을 통해 반드시 차별화해 나갈 것입니다.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고, 열광하는 제품을 개발함으로써 ‘디자인 한샘’의 모습을 만들어야 하겠습니다.

둘째, 설치 물류서비스의 혁신입니다. 고객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일하는 설치물류 시공 협력기사는 고객들로부터 가장 신뢰받아야 하고, 완벽한 제품을 공급해 고객을 감동시켜야만 합니다. 회사에서 가장 중요한 일을 하고 있는 설치물류 시공협력기사 업무만족도를 최우선으로 개선해서 일류를 만드는데 총력을 다 합시다.

셋째, A/S의 혁신입니다. A/S사원의 목표는 단순히 A/S만을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고객을 한샘의 단골고객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회사 조직을 보완해 국내외 최고의 A/S조직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고객감동은 일선근무자들에 의해 이뤄집니다. 그런데, 사원들의 고객은 일선근무자고 관리자들의 고객은 같이 일하는 사원들입니다. 일선근무자는 고객만을 바라보고 고객을 감동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사원은 일선근무자만을 바라보고 그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 해야 합니다. 관리자는 사원들을 바라보고 그들을 감동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 해야 합니다.

팀장의 성과는 사원들의 성과의 합입니다. 팀장이 자신의 성과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부하사원들의 성과달성을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달성시켜야 자신의 성과가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팀장은 의욕이 부진한 사원에게는 의욕을 갖게 만들고, 역량이 부족한 사원에게는 역량을 키워줘야 합니다. 

사업본부장은 뛰어난 경영자가 되어야 하겠다는 목표를 가진 사람이 해야 합니다. 각오가 다르고, 생각이 다르고, 행동이 다르고, 말이 달라야 합니다. 도전하는 사람에게 기회가 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반드시 소원 성취하는 한 해가 되길 바랍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손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Part.2 ‘배’번호 증차 택배근로
한반도 종단철도, 미래 물류가 기대된
물류센터 ‘빈익빈, 부익부’ 현상 진
아마존, 혁신과 동떨어진 정글 같은
택배시장 1.5톤 이하 운영차량 총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8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