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Korea P&I, Standard Club과 제 2제휴 서명식 개최
KP&I, 국내 대형선박 유치에 박차를 가할 것
신인식 기자 | story202179@klnews.co.kr   2017년 11월 06일 (월) 14:46:50

   
 
한국선주상호보험(회장 박정석)은 지난 10월 30일 63빌딩에서 Standard클럽과 대형선박 인수를 위한 제2제휴 서명식을 가졌다고 발표했다.

서명식에 참석한 박정석 회장은 축사에서 “이번 제휴가 KP&I에 자극제 역할을 하여 KP&I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나아가 두 클럽의 업무협조 영역이 확대되어 KP&I가 글로벌 클럽으로 발전할 수 있는 이정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Standard클럽의 Underwriting Director인 John Reily는 “한국 시장에 들어온 지 40년이 된 클럽으로서 한국 선주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어 매우 기쁘고, 두 클럽뿐 아니라 한국의 선주들에게도 아주 생산적이고 유익할 수 있는 제휴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번 제휴를 중개한 Marsh London의 Andrew Reynolds는 “이번 제휴가 어두운 해운 시장에서 선주들에게 큰 힘이 되어줄 것을 확신한다”고, KP&I의 문병일 전무는 “그동안 KP&I를 지원하고 싶어도 시장에서의 여러 제약 때문에 그러지 못했던 선주들이 많았는데 드디어 이러한 제약들을 해소하였고, 따라서 이번 제휴가 KP&I의 미래에 있어 아주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각각 언급하였다.

이번 제 2제휴는 KP&I가 선박금융계약 및 화물운송계약상의 제약으로 인하여 시장점유율이 저조했던 총톤수 2만 톤 이상의 대형선박 인수를 타겟으로 하여 IG 멤버인 Standard클럽과 공동보험 형식으로 인수하기로 한 제휴이며, 상품명은 KSCM(Korea Standard Collaboration Mutual)이다.

총톤수 9,500톤 이하의 탱커선 유치를 위하여 지난 2016년 8월 03일 싱가폴에서 체결한 공동인수 제휴(KSCF, Korea Standard Collaboration Fixed)에 이어 이번 제 2제휴 체결로 사실상 KP&I는 선박 인수에 따른 모든 제약을 해소하였으며, 향후 국내의 대형선박 유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KG그룹, 중견 택배기업 KG로지스
무기계약 집배원 1,000명, 내년부
볼보트럭, 물류 패러다임 전환할 핵심
CJ대한통운, 2년 연속 택배서비스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 “내년 3분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7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