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해운항만
대한해운 ‘한진해운 자산 인수’ 불발, 원점으로
손정우 기자 | 2315news@klnews.co.kr   2017년 01월 03일 (화) 15:01:42

한진해운 파산이후 남은 자산인수에 적극 나섰던 SM(삼라마이더스)그룹 계열 대한해운이 한진해운의 자산 인수 안건을 주총에서 부결시킴에 따라 원점에서 재매각 일정을 잡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해운은 3일 오전 서울 마곡동 SM R&D센터에서 임시주주총회에서 한진해운 주요사업 영업양수도 승인 건을 상정했지만, 찬성률 1.8%로 부결처리 했다. 이번 부결결정에는 대한해운의 주요 주주들이 한진해운의 자산인 컨테이너 사업 경험 부족과 더불어 여전히 실마리가 풀리지 않은 글로벌 해운경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편 SM그룹은 이번 한진해운 인수작업 불발에 따라 대한해운 및 그룹 계열사들이 일부 지분을 투자하는 신설법인 SM상선을 통해 자산 인수에 다시 나설 계획이다. 하지만 계열사 출자, 신설법인 설립 등의 새롭게 인수작업에 나서려면 물리적 시간이 걸려 SM그룹의 컨테이너 사업 계획의 차질은 불가피해 질 전망이다. SM그룹은 대한해운 주총에서 안건을 가결하고 오는 5일 잔금을 치른 뒤 한진해운 자산 인수를 마무리할 계획이었다.
 
따라서 3월 컨테이너 사업 개시는 이번 안건 부결로 시간지연 뿐 아니라 향후 인수 작업에도 복잡한 문제들이 커질 전망이다.

이번에 SM그룹이 인수하려던 한진해운 자산은 미주노선 관련 영업 및 운영고객관리정보와 홍콩 소재 자회사, 물류운영시스템, 인적자산 등을 총 275억4600만원에 달한다. 이에 따라 대한해운과 함께 한진해운 자산 인수 입찰에 나섰던 현대상선의 재입찰 시도 행보에도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손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중견택배기업 M&A, 첫 성공 신화
박석하의 그린물류 이동성(Green
2020년 물류단지 총 규모, 여의도
기획 PART 2. 물류 최적화 위해
1톤 화물차 증차 정부안, 물 건너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7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