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항공특송포워딩
불안한 아시아나항공, 연이은 사건 사고로 고객들 공포
안전운항 위협하는 운항행위 연이어 일어나 고객 불안 커
손정우 기자 | 2315news@klnews.co.kr   2016년 12월 06일 (화) 14:06:22

   
 
  ▲ 지난 5일 러시아에 불시착한 아시아항공기 보잉 777항공기.  
 
프리미엄 항공사를 표방하는 아시아나항공이 연이은 항공기 안전운항을 위협하는 사건 사고 때문에 고객들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

지난 2일 항공기 안전을 책임지는 조종사들 간 주먹다짐이후 곧바로 운항을 시켜 논란을 일으키더니, 급기야 5일에는 인천공항을 출발해 영국으로 가던 보잉 777항공기의 엔진이상으로 러시아 중부 우랄산맥 인근 공항에 불시착하는 사고가 발생, 고객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이번 사고가 난 항공기는 2013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항공기가 전파 3명이 숨지고, 180여명이 다친 사고기와 동일한 기종으로 승무원 15명과 한국인 상당수가 포함된 승객 182명 등 197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는 별도로 아시아나항공은 항공기 안전을 직접 책임지는 부 조종사간 주먹질로 44분 늦게 출발시키며, 정작 싸움의 당사자인 조종사를 곧바로 조종실에 탑승시켜 운항시키는 등으로 항공기 고객들의 불안감을 키우기도 했다.

A항공사의 한 조종사는 “통상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할 경우 대기 조종사를 탑승시켜 운항 한다”며 “이는 항공기 안전을 책임지는 조종사가 감정적으로 불안한 상태에서 운항에 나설 경우 더 큰 항공기 사고로 이어지는 것을 사전에 막기 위한 기본적인 항공사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조종사도 “조종사의 심리적 안정이 항공기 안전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폭행 사태 후 그대로 운항에 투입하는 것은 고객생명을 담보로 한 무책임한 항공운항 행위”라며 “프리미엄 항공사를 표방하는 항공사가 저비용 항공사들도 하지 않는 항공기 운항행위에 대해 이해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측은 이번 러시아에 불시착 한 OZ521편과 관련, 한국시각으로 어제(12/5) 14시50분 인천공항 출발해 비행 중 연기감지 알람(smoke alarm) 메시지가 떠 안전 매뉴얼에 근거해 운항 중 가장 가까운  러시아 한티만시스크공항으로 회항했다고 밝혔다.

현재 탑승객들은 공항 인근 호텔에 투숙해 있으며, 사고원인에 대해서는 착륙 후 기체 점검 결과 화재 흔적은 없었고, 단순 센서 오류로 추정하고 있다. 또  대체편(OZ5233/B777)은 한국시각으로 6일 오전 5시28분 인천공항 출발해, 한국시각으로 14시에 현지 도착 예정이라고 전했다.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손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KG그룹, 중견 택배기업 KG로지스
무기계약 집배원 1,000명, 내년부
볼보트럭, 물류 패러다임 전환할 핵심
CJ대한통운, 2년 연속 택배서비스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 “내년 3분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7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