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책
국토부, 화물연대 파업 대비 대체 차량 즉시 투입키로
운휴 컨테이너 차량 674대 투입…자가용 유상운송 허가절차 간소화
이경성 기자 | bluestone@klnews.co.kr   2016년 10월 10일 (월) 22:41:17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화물연대의 파업에 따른 물류차질을 최소화하고, 원활한 컨테이너 운송을 지원하기 위해 군위탁 컨테이너 차량 100대, 운휴 중인 컨테이너 차량 674대, 관용차량 21대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자가용 화물차(트랙터, 8톤이상 카고)가 유상운송에 보다 쉽게 나설 수 있도록 신청 첨부서류 면제 등 허가절차를 간소화하고, 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 지원, 긴급 물량처리 등을 위한 24시간 비상콜 센터도 운영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운송거부로 차량 확보가 어려운 화주기업에게는 가맹사업자 등이 확보하고 있는 운휴차량 674대를 투입해 업무 차질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대체차량을 찾지 못해 긴급물량 수송에 어려움이 있는 화주기업이나 운송사업자는 국토교통부가 설치한 24시 비상콜센터에 연락하면 대체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국토부가 자재운반 등을 위해 보유 중인 화물차 21대를 의왕 ICD, 부산항 등 주요 물류거점에 집중 배치해 현장에서 즉시 대응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허가절차와 기간도 간소화 한다. 신청서 제출만으로 신청이 가능하고, 3일이 소요되던 허가도 신청 즉시 해당 지자체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신청 수수료도 면제된다.

허가를 받은 자가용 화물차는 오는 16일까지 유상운송 영업을 할 수 있고, 집단 운송거부가 장기화될 경우에는 별도의 방문없이 1주일 단위로 연장된다.

운송허가를 받은 자가용 화물차에 대해서는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등 인센티브가 부여되며, 24시 비상콜센터에 연락해 긴급운송차량으로 등록하면 수송물량을 소개받을 수 있다.

또한 긴급화물에 대한 대체차량 수배, 자가용 화물차량 유상운송 허가 절차를 안내하고 신속한 현장 투입 등을 지원하기 위해 ‘24시 비상 콜센터’도 운영에 들어갔다. 콜센터에서는 화물연대의 운송방해행위 등을 신고하면 경찰청 등 유관기관에 통보해 운송차질을 즉시 해소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운송거부에 참여하거나 불법행위를 한 차주에 대해 유가보조금 지급을 정지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가용 수단을 최대한 활용해 화물연대가 집단 운송거부에 돌입하더라도 물류차질이 최소화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철도파업 등 국민경제의 어려움에 편승해 명분없는 집단행동에 나서는 화물연대는 조속히 이를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화물연대 파업 참여율 저조? 천만에
ⓒ 물류신문(http://www.kl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경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기기사
[단독] 농협, 택배시장 본격 진출
문재인 정부 첫 위기 국면, '물류대
쿠팡, ‘의도된 친절’… ‘속살’ 드
물류시장 대표 적폐 ‘화운법 개정’
“협업을 통해 물류부동산 분야 최고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7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