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2006년 교통량 2005년 대비 3.11% 증가

 등록일 2007-01-08 / 조회수 9336

 경기도가 지난해 경기도내 도로평균 일일 교통량이 11,885대로 2005년 11,527대 대비 3.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도로사업 투자우선순위 선정 등 각종 도로정책 수립의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19일 07:00시부터 10월 20일 07:00까지 24시간 동안 도내 지방도(국지도 포함) 245개 지점과 시·군도 187개 지점 등 총 432개 지점에 대해 교통량 수시 조사를 실시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2005년도에 경기침체와 유가상승으로 둔화 추세(2005년 교통량 증가율 1.73%)를 보였던 교통량 증가율이 지난해에는 3.11%의 증가율이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교통량 증가는 서울 방향의 인근 유입 차량과 통과 교통량이 많은 성남, 고양 등 서울 인접 도시와 용인, 화성, 김포, 파주 등 신도시개발 등 각종 도시개발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증가 됐다. 특히 고속국도 및 국도 우회 및 연계기능을 수행하는 국가지원지방도 노선의 교통량 증가율(5.21% 증가)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지방도와 시·군도의 경우 지속적인 도로건설과 상위도로와의 연계성 확보 등으로 교통량이 분산되어 국가지원지방도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교통량 증가율이 낮게 조사 됐다고 밝혔다.

각 도로별 교통량 조사결과를 분석해 보면 먼저 국가지원지방도는 전년대비 5.21% 증가했다. 조사지점 98개 지점중에서 최근 개발이 활발해지고 있는 경기서북부 지역에서 서울로 진입하거나, 우회해 경기 남부지역으로 이동하는 차량증가와 인접 신도시개발 등으로 차량소통이 많은 국지도 23호선 「자유로」 구간이 282,092대/일로 작년에 이어 일 교통량이 가장 많은 지점으로 조사 됐다.

최다 증가율을 보인 지점은 국지도 23호선 파주시 문산면 사목리 지점으로 LG-필립스 LCD 산업단지 및 당동·선유지구 개발에 따른 교통량이 전년 대비 266.9% 증가하여 가장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도는 지속적인 도내 SOC 투자로 도로여건 개선 및 상급도로와의 접근성 향상으로 인한 교통량 분산으로 전년대비 0.40% 감소하였다. 조사대상 147개 지점중 성남 북측의 외곽도로로서 서울~광주간을 연결하는 지방도 342호선의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지점이 2005년(67,920대/일)에 이어 2006년에도 일 교통량 72,838대/일로 가장 많게 나타났다.

최다 증가율을 보인 지점은 광주와 용인을 연결하는 지방도 321호선 중 용인시 이동면 서리 지점으로 국도45호선를 이용하기 위한 통과차량 증가로 전년대비 36.1%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시·군도는 2005년도 0.99%의 낮은 증가율을 보였던 교통량 증가율이 용인동백지구 입주 등으로 2006년도에는 2.65%으로 상승했다.

조사지점 187개소중 교통량이 가장 많은 지점은 2004부터 입주를 시작하여 지속적인 인구증가와 주변교통량 유입이 진행되고 있는 용인시 수지·죽전 지역의 시도 1호선이 일 교통량 112,617대로 작년에 이어 가장 많게 나타났으며, 최다 증가율을 보인 지점은 화성시 봉담면 동화리 시도64호선으로 인접 태안, 동탄 신도시 개발에 따른 교통량 증가로 전년대비 79.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관계자는 “교통량 조사결과를 간선도로망 확충 등 도로계획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그 동안 국도, 지방도(국지도 포함)에 비해서 체계적인 관리가 부족했던 시·군도 교통량 정보를 경기도교통정보센터와 협조, 경기도 교통DB를 구축하여 다양한 정보를 도민에게 제공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04157)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63-8 삼창프라자빌딩 210 (주) 물류신문사  |  대표전화 : 02-749-5445  |  팩스 : 02-749-5456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052  |  등록연월일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 : 장대용  |  편집인 : 김성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우
Copyright © 2017 물류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lnews.co.kr